본문바로가기

코로나19와 허위정보 : 유형분석과 대응방안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서 <코로나19와 허위정보 : 유형분석과 대응방안> 연구보고서를 출간하였다.

성욱제 방송미디어연구실 방송제도그룹장과 정은진 방송미디어연구실 연구원이 집필한 해당 보고서의 내용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보고서 2페이지 발췌)


코로나19와 같은 전 세계적 감염병의 시기에 허위정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전쟁, 기근, 질병 등 사람들의 불안이 심해지는 ‘위기의 시기’에 허위정보가 예외없이 만연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놀라운 사실은 아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와 최대 확진국인 미국에서 어떤 허위정보들이 생산, 유통되고 있는지(유형 분석), 사회 각 영역의 주요 참여자들(정부/ 보건당국, 뉴스미디어/팩트체커, 온라인 플랫폼 등)이 허위정보를 억제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참여자 대응방안), 그리고 허위정보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떤 방안을 모색해야 하는지(정책적 시사점)를 제시하고자 했다 .


 [유형 분석] 

우리나라에서는 의학정보(진단/예방/치료 등)를 빙자한 허위정보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특정 집단/개인을 비방하는 허위정보의 비율이 가장 높았던 미국과 차이점을 보인다. 위험성과 관련한 허위정보 의 경우, 우리나라에서는 피해/전염력 등 위험성을 과장하는 허위정보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과 달리, 미국에서는 위험성을 축소하는 허위 정보의 비율도 절반 가까이 있었다. 초기 미국 사회의 코로나19 대응방식 과 연계된다고 판단된다.


[참여자 대응방안]

 이번 코로나19 정국에서 주요 참여자들이 보여준 대응방안은  모범적으로 정형화되어 있었다. 정부/보건당국은 올바른 정보 제공, 모니터링, 법적처벌 등을, 뉴스미디어/팩트체커는 정보의 검증과 전달을, 그리고 온라인 플랫폼은 올바른 정보의 우선배치와 허위정보의 확산방지(삭제 등), 팩트체커 지원 등을 위해 노력했다. 


[정책적 시사점]

 먼저, 주요 참여자 간 역할 분담을 통한 협업/공조체계 가 작동할 때에만 효과적 대응(아래 그림 참조)이 가능하다는 사실이다. 향후 허위정보 대응의 큰 방향이 그려지는 대목이다. 둘째, ‘위기의 시기 ’ 일수록 뉴스미디어의 역할이 여전히 중요하다는 사실이다. 코로나19 정국 에서 뉴스미디어는 허위를 바로잡고 사실을 전달하는 뉴스미디어 본연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했다는 점에서 향후 허위정보 대응에서도 뉴스 미디어의 역할이 강조될 수밖에 없다. 셋째, 허위정보를 대응할 때 생산보다 는 유통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이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 의 책임/역할(올바른 정보의 제공과 허위정보의 삭제, 팩트체커 지원 등)이 중요해지는 것 역시 자연스러운 방향이다. 넷째, 결국 허위정보 문제를 해결 하는 가장 핵심적인 사안은 허위정보를 판단하는 방식(주체, 기준 등)이다. 이에 따라,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레퍼런스로서의 팩트체크(자동화 포함)가 작동할 수 있어야 한다.




해당 보고서는 SNU팩트체크센터 리포트>관련 논문 및 보고서에 업로드되어 있습니다.

채널A
뉴스1
중앙일보
서울신문
시사위크
KBS
뉴시스
뉴스톱
이데일리
한국경제신문
MBC
세계일보
노컷뉴스
SBS
머니투데이
오마이뉴스
조선일보
매일경제
파이낸셜뉴스
아시아경제
연합뉴스
TV조선
뉴스포스트
전북일보
MBN
아이뉴스24
문화일보
JTBC
YTN
한국일보

언론사 배너를 클릭하시면, 해당 언론사가 검증한 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